upbit바로가기
Stock News
홈 > 뉴스 > 거래소 뉴스
거래소 뉴스

투명한 가상화폐 거래 정부 대신 업계가 먼저 기준마련

NewsCoin 0 176

dc4019046a9299ca72b46939bfbaf1b6_1525095609_911.png
 

정부가 가상화폐 관련 정책에 대해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자 업계 스스로 안전한 가상화폐 거래, 사기없는 가상화폐공개(ICO)를 위한 기준을 마련하고 나서 주목된다. 

 

ICO 관련 사기사건이나 가상화폐 시세가 급등락하면서 투자자들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는 만큼 업계 스스로 기준을 세우는 등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자율규제를 인정하고 제도권으로 받아들인 일본처럼, 정부가 업계와 소통해 투자자 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4월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가상화폐 거래소를 중심으로 이용자들이 믿고 거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있다. 업비트를 운영중인 두나무는 자체적으로 다양한 안전장치를 마련중인데, 다단계 코인 최초 신고자에게 100만원 포상을 제공하는 '다단계 코인 신고제'가 대표적이다. 가상화폐를 악용해 다단계 등으로 투자자를 모집하는 유사수신행위가 속출하고 있는 만큼, 거래소가 다단계 코인을 퇴출시키기 위해 신고제를 직접 운영하고 있다.


두나무는 최근 글로벌 지식정보 컨설팅 기업 톰슨 로이터와 손잡고 '월드체크' 서비스도 선보였다. 이는 가상화폐를 이용한 자금세탁을 방지하기 위한 서비스로 월드체크는 금융범죄, 부당취득 위험 대상으로 감시받고 있는 개인과 기업에 대한 정보를 식별해 알려주는 위기관리 데이터 기반 시스템이다.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모인 한국블록체인협회는 거래소 자율규제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규제안에 따르면 거래소는 가상화폐 거래의 자금세탁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이용자 본인 확인 절차를 규정하고, 이용자의 거래기록을 5년간 보관해야 한다. 또 신규 가상화폐를 상장하는 거래소는 상장절차위원회 등 내부평가시스템을 둬야 한다. 가상화폐의 기본 정보를 담은 백서, 해외 거래소에서 이미 가격이 존재하는 경우 그 가격 등을 공개해야 한다.  




, ,

0 Comments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Famous saying_

좋은생각 - 오늘의 명언
만일 삶이 5분밖에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안다면, 우리 모두는 공중전화 박스로 달려가 소중한 사람들에게 전화할 것이다. 그러고는 더듬거리며 사랑한다고 말할 것이다. - 크리스토퍼 몰리

사랑

State
  • 현재 접속자 5 명
  • 오늘 방문자 800 명
  • 어제 방문자 1,340 명
  • 최대 방문자 7,020 명
  • 전체 방문자 1,058,140 명
  • 전체 게시물 91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